• 구름조금동두천 13.2℃
  • 흐림강릉 11.2℃
  • 구름많음서울 15.7℃
  • 구름많음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5.5℃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6℃
  • 구름조금부산 16.6℃
  • 맑음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4.6℃
  • 구름조금경주시 14.1℃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사설】‘공직기강 해이’ 도(度)를 넘고 있다.

서천군청 공직자들의 공직기강 해이가 도(度)를 넘고 있다. 지난달 서천읍사무소에 근무하는 A모 팀장의 막말 파동에 이어, 지난 11일에는 군청 A모 과장이 군수 면담을 요구하기 위해 군청 상황실에서 대기 중이던 관내 모 전통시장 상인회장과 상인들에게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과 함께 웃옷을 벗고 속옷 차림으로 상황실에 있던 마이크를 상인들에게 집어 던져 공용물을 손괴하는 등 공직자로서는 도저히 상상하기 힘든 추태를 부리는 어처구니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같은 날 장항읍에서 개최되는 장항읍 승격 80주년 기념 이벤트 행사는 주지도 않을 영화 1년 무료관람권을 준다고 공지하여 사기 행정 논란에 휩싸였고, 이벤트 행사의 참가신청서를 이벤트업체에서 메일로 신청받으면서 신청자의 개인정보가 외부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천군청 노박래 호의 공직기강 해이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2016년에도 모 면사무소 팀장의 부하 여직원 성추행사건, 군청 모 팀장의 도박사건, 모 면사무소 팀장의 음주운전 사건에 해양수산과의 뇌물수수 의혹, 군(郡) 발주공사 설계변경 등 편의 제공 대가로 금품과 향응 수수 의혹 등 각종 비리가 터졌다. 그때마다 서천군은 관련자를 엄중히 문책하고 청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