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6℃
  • 맑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31.0℃
  • 맑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조금울산 26.3℃
  • 구름조금광주 31.4℃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조금고창 32.2℃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8.8℃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칼럼] 폭염 속 ‘소아 열사병’ 주의

▲이현정 순천향대 천안병원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 교수 연일 이어지는 불볕더위로 인해 일사병,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 대해 대비가 필요하다. 체온에 육박하는 한낮 기온과 열대야는 체온조절 기능을 떨어뜨려 체온을 급격히 상승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일사병이나 열사병은 빨리 응급처치하지 않으면 사망에도 이를 수 있는데, 특히 소아의 경우 뜨거운 환경에서 스스로 피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소아에서는 다양한 원인으로 발열이 생긴다. 발열은 대부분 바이러스성 장염, 상기도 감염 등, 바이러스나 세균의 감염으로 발생한다. 감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발열의 경우, 발열 자체만으로는 뇌를 포함한 중추신경계에 문제를 거의 일으키지 않으므로 38도 이상의 발열이 있더라도 응급상황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따라서 일반적인 감염으로 인해 발열이 발생한 경우에는 가정에서 해열제를 먹이고, 미온수 마사지를 해주고, 다음날 소아과 진료를 받으면 된다. 하지만 외부 열로 인해 체온이 상승한 경우는 상황이 다르다. 뜨거운 직사광선을 쬐어 열을 받거나, 고온의 환경에서 활동으로 체내 열 발생이 증가하면 체온이 상승하고 체온조절 중추신경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외부 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