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6.2℃
  • 구름조금울산 17.2℃
  • 구름조금광주 16.9℃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6.8℃
  • 구름조금제주 16.9℃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8.4℃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라이프

제5회 세계문자심포지아2018 성황리 폐막

세계문자연구소 주관, 종로구 공동주최

(뉴스아이즈) 세계문자연구소가 주관하고 종로구와 공동주최한 제5회 ‘세계문자심포지아2018: 황금사슬’이 지난 10월 7일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문자는 국가와 자본이 제 권력과 이데올로기를 구현하는 기본적인 도구다. 그러나 예술가들과 지식인들에게 문자는 오히려 그 구조를 꿰뚫고 뛰어넘는 상상력과 지성의 도구다. 예술가와 지식인의 문자는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는 수단을 넘어서, 시민들이 제 삶의 주인이 되는 수단이 될 수 있도록 돕는다.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은 참여한 시민들이 자신 만의 문자를 구축해 가길 기대한다”고 양지윤 예술감독은 말했다.

수성동 계곡에서 시작된 멋글씨작가 강병인의 글씨 퍼포먼스와 함께 지난 10월 4일 개막 행사의 막이 올랐다. 50여명의 시민들은 강병인이 쓴 세계 각국의 글씨 ‘파열’을 들고 통인시장 앞 정자에서 수성동 계곡으로 행진했다. 권병준 작가의 사운드 퍼포먼스 ‘글쓰는 소리’가 함께 했다. 개막식에는 제20대 국회의장 정세균 의원, 김강윤 종로구 부구청장,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 안재홍 전 종로구의원, 석금호 산돌커뮤니케이션 대표, 이인기 한국시각정보디자인협회 회장, 홍동원 글씨미디어 대표, 조기태 세종마을가꾸기회 회장 등 다수의 내빈이 참여했다.

옥인동34-1에서는 지난 10월 6일과 7일 강연이 있었다. 최병두는 서촌을 비롯한 서울의 젠트리피케이션 이슈를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통해 지리학적으로 재구성했다. 문강형준은 토마스 하디의 마지막 소설 ‘무명의 주드’에서 출발하여 사회 계급과 문자라는 주제를 다룬다. 장정일은 음성언어, 문자언어, 몸짓언어 다음의 제 4의 문자를 만들 것을 제안했다. 김규항은 신좌파와 포스트주의 흐름이 자유주의 체제로 포섭되어 무력화한 상황을, 마르크스 물신숭배론을 기반으로 해명했다. 박민정은 1930년대 월북-여성작가였던 지하련의 작업을 소개하며 ‘여성 작가로서의 글쓰기’를 살폈다.

전시 공간 중 하나는 ‘옥인동34-1 한옥’이다. 연기백 작가는 올해 말로 철거가 예정된 이 건물에 머물며 도배지를 뜯어 기록과 흔적에 관한 설치 작업을 완성했다.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 작가는 오래된 현판 위에 동음이의어를 사용하여 새로운 문자를 적어냈다. 구수현, 김나영&그레고리 마스, 김온, 김유진, 김정모, 노성일, 연기백, Klega, less, Mo Sirra 작가가 참여했다.

7일 폐막 행사 ‘영추문을 열어라’는 닫혀있던 경복궁의 서쪽 문인 영추문을 시민들과 함께 여는 행사다. 영추문은 세종마을과 경복궁 집현전 터를 가장 가깝게 이어주는 통로로써 개문의 중요성에 대한 꾸준한 요청이 있었다. 한재준 디자이너가 개문 행사를 진행했다. 폐막식에는 제20대 국회의장 정세균 의원, 이기웅 열화당 대표, 안재홍 전 종로구의원,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 조기태 세종마을가꾸기회 회장, 문정희 전통문화원 원장, 황두진 건축가, 이하진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선임문정관 등 다수의 내빈이 참여했다. 영추문은 올해 11월 영추문 상시개방을 앞두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