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3.3℃
  • 구름조금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2.6℃
  • 대구 21.2℃
  • 울산 20.4℃
  • 박무광주 20.7℃
  • 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21.8℃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미국 고혈압 진단기준, '130/80mmHg' 으로 하향조정


▲박상호 교수


최근 미국 심장학회와 고혈압학회가 고혈압 진단기준을 변경했다. 기존의 고혈압 진단 기준이던 140/90mmHg을 130/80mmHg으로 하향조정 했다.


이 기준을 우리나라에 적용하면 고혈압의 유병률이 약 30%에서 50%로 증가하게 된다. 당뇨병 환자, 만성신장질환 환자, 노인성 고혈압 환자의 목표혈압도 130/80mmHg으로 낮췄다.


대한고혈압학회는 국내 고혈압 가이드라인에 이번 미국 고혈압학회 변경내용을 반영할지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학회는 국내 고혈압 진료지침 개정을 위한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 미국 개정 가이드라인은 의학적 근거가 충분하고 여러 임상을 통해 기준을 강화했다는 점에 있어 긍정적으로 검토할만 하다는 의견이다.


대한고혈압학회는 올해쯤 새로운 국내 고혈압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계획이다.


서구화된 식생활로 인해 고혈압 유병률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의료기관, 언론매체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고혈압 관련 의학정보를 많이 접하지만, 여전히 본인의 고혈압 발병 인지율은 저조한 상태이다.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13년~2015년)에 따르면 고혈압 유병자 중 30~39세의 인지율은 20.2%, 40~49세는 43.9%다. 반면 50~59세는 61.4%, 60~69세는 82.0%, 70세 이상은 86.0%로 특히 30대에서 인지율이 낮은 점을 확인할 수 있다.


고혈압은 두통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증상이 없어 ‘무언의 살인자’라고도 부른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식습관, 환경요인 등에 따라 혈압이 수시로 변할 수 있으므로 혈압 수치의 변동이 크거나 분명하지 않다면 반드시 심장내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


고혈압의 치료에는 생활요법과 약물요법이 있다. 위험인자가 없거나 적은 1기 고혈압은 생활요법을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고위험 인자를 가진 고혈압 환자는 즉시 생활요법과 약물요법을 함께 시행해야 한다.


고혈압은 과도한 체중 증가, 과음, 흡연, 과도한 나트륨 섭취, 혈압을 올리는 약제, 수면 무호흡증 등과 연관이 많아 올바른 식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더불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취미활동과 운동 등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고혈압 약은 장기간에 걸쳐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의사가 처방한 용법에 따라 매일 일정한 시간에 약을 복용해야 하며, 하루에 한번 먹는 경우에는 아침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 계절에 따라 혈압에 변동이 생길 수 있는 점도 고려되어야 한다.


개정된 미국 고혈압 진료지침에 따르면 약물치료 대상 환자는 ▲혈압이 140/90mmHg이상, ▲130/80mmHg이상이면서 이미 심혈관질환이 동반되어 있거나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10%이상인 고위험군이다.


일반적으로 ▲당뇨병이 동반된 고혈압 환자, ▲콩팥 상태 또는 기능에 이상이 있는 만성신장질환이 동반된 고혈압 환자, ▲나이가 65세이상인 고혈압 환자들의 대부분이 10년 안에 심혈관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10%이상이다.


혈압수치 130/80~140/90mmHg에 심혈관질환 발생위험이 중등도 이하인 경우에는 약물치료를 하지 않고, 철저한 생활습관 조절을 우선 한다.


그러나 경과에 따라 심혈관위험도가 증가하거나 혈압이 상승할 수도 있으므로 3~6개월마다 심혈관질환의 위험도와 혈압을 평가해 치료 방침을 결정해야 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