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0℃
  • -강릉 17.4℃
  • 구름조금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3.0℃
  • 맑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5℃
  • 박무광주 21.0℃
  • 흐림부산 18.8℃
  • -고창 21.3℃
  • 맑음제주 20.7℃
  • -강화 18.7℃
  • -보은 20.5℃
  • -금산 20.4℃
  • -강진군 19.7℃
  • -경주시 18.9℃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종합

금강역사영화제, 드디어 성대한 막 오르다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금강역사영화제 알찬 구성으로 평단 기대치 높아



충남 서천군과 군산시가 공동주최하고 금강역사영화제 집행위원회가 주관하는 1회 금강역사영화제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서천군기벌포영화관과 군산시예술의전당, 롯데시네마 군산몰 등에서 열린다.
 
 올해 첫 회를 맞는 금강역사영화제는 동아시아의 근현대사를 주요 테마로 운영되는 작은 영화제다. 

 이번 역사영화제는 지역은 다르지만 거리가 인접해 같은 생활권을 이루고 있는 두 도시가 지닌 역사문화의 공통점을 찾아내고 미디어 산업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됐다.

 영화제 기간 중에는 5개국 17편의 영화가 비경쟁분야로 참여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접근성이 높지 않은 호서 지방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작은 영화제임에도 불구하고 탄탄한 상영작 라인업과 알찬 부대행사 등 가성비 높은 영화제로 입소문을 타면서 개막 전부터 평단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15일 저녁 7시 서천군기벌포영화관 야외 특설무대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 씨의 사회와 국내 최정상 락밴드인 이승환 밴드의 축하공연이 펼쳐질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개막작으로 일본 제국주의 시대를 보는 서양의 시선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깐느영화제 황금종려상 2회 수상에 빛나는 거장 빌 어거스트 감독이 제작한 대작 언더파이어 가 상영될 예정이다.

 폐막작은 중국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22 로 중국 다큐멘터리 영화 사상 최고의 흥행기록을 세우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특히, 중국 영화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인 궈커 감독이 영화제에 참석해 관객들과 소통하는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

 이외에도 영화 상영과 함께 감독 및 평론가와 관객의 대화시간, 군산시 동국사에서 열리는 특별전시회(참사門/참사聞)와 근대 도시건축 포럼, 명계남 영화배우와 함께하는 찾아가는 서천문화학당-영화인 시네토크 등 알찬 부대행사도 준비됐다.

 김대현 금강역사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올해 처음 시작하는 작은 영화제이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으며 관객들의 기억에 오래 남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