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
  • -강릉 23.3℃
  • 천둥번개서울 20.4℃
  • 흐림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조금울산 27.2℃
  • 흐림광주 25.1℃
  • 부산 20.4℃
  • -고창 24.6℃
  • 구름조금제주 26.9℃
  • -강화 19.5℃
  • -보은 28.3℃
  • -금산 27.9℃
  • -강진군 22.5℃
  • -경주시 29.8℃
  • -거제 22.0℃
기상청 제공

People

슈츠 박형식 고성희, 옥상에서 마주한 두 男女

박형식 고성희, 둘은 가까워질까 멀어질까
‘슈츠’측 “오늘(16일) 박형식 고성희 관계, 전환점”

(뉴스아이즈) ‘슈츠’ 박형식과 고성희, 또 다시 옥상에서 마주한다.

크든 작든 비밀을 공유한 사람들은 가까워지기 마련이다. 그런데 그 비밀을 또 다른 누군가가 알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면,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예전보다 더 가까워질 수 있을까. 아니면 다시 멀어지고 말 것인가.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속 박형식(고연우 역), 고성희(김지나 역) 이야기다.

‘슈츠’의 핵심 포인트 중 하나인 예측불가 케미, 고연우와 김지나의 관계가 그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첫 만남부터 제대로 꼬여버린 이들은 썸인 듯, 쌈인 듯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며 ‘슈츠’의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두 사람 관계가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으로 ‘슈츠’를 기다리는 시청자들도 많아졌다.

그러나 지난 5~6회에서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가 조금씩 삐걱댔다. 모의법정에서 상대편에 서게 된 것에 이어, 김지나가 고연우에 대해 작은 오해까지 하게 된 것. 언제나 당당하고 똑 소리 나던 김지나는 고연우만 알고 있는 자신의 비밀이 들통나는 것은 아닐지 흔들리기까지 했다. 고연우는 그런 김지나를 위해 스스로 모의법정 승소를 내려놓는 선택을 했다.

이런 가운데 5월 16일 ‘슈츠’ 제작진이 7회 본방송을 앞두고, 모의법정 이후 다시 마주한 고연우와 김지나의 모습을 공개했다. 모의법정은 여러 가지 이유로 두 사람에게 복잡하고 힘겨운 상황이었을 터. 파란의 모의법정 이후 두 사람이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눌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공개된 사진 속 고연우와 김지나는 단둘이 옥상에 서 있다. 티격태격하면서도 함께 일 할 때면 늘 기분 좋은 미소를 짓던 기존의 두 사람과는 분위기가 180도 다르다. 고연우의 심각한 눈빛도, 김지나의 감정적인 표정도. 두 사람을 감싼 심상치 않은 감정 변화를 오롯이 보여주는 것이다.

또 하나 눈 여겨 봐야 할 것은 이들이 마주 선 공간이 옥상이라는 점이다. 옥상은 극중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에 있어 큰 의미를 지닌 장소다. 김지나가 고연우의 비밀을 어렴풋이 처음 알게 된 곳도 옥상이고, 마음이 복잡할 때마다 대화를 나누던 장소도 옥상이었기 때문. 옥상에서 두 사람은 어떤 감정으로 마주했을까. 이후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

이와 관련 ‘슈츠’ 제작진은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는 우리 드라마에서 여러 의미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서로에게 자극제가 될 수도 있고,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는 존재이기 때문. 뿐만 아니라 알 듯 말 듯 설렘의 감정까지 미묘하게 안겨준다. 그런 두 사람의 관계가 오늘(16일) 방송에서 일종의 전환점을 맞게 된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파란의 모의법정 이후, 다시 마주한 고연우 김지나의 이야기는 오늘(16일) 밤 10시 방송되는 ‘슈츠’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