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9℃
  • -강릉 25.5℃
  • 서울 21.9℃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3.8℃
  • 광주 24.3℃
  • 흐림부산 21.0℃
  • -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7.7℃
  • -강화 18.5℃
  • -보은 26.2℃
  • -금산 25.9℃
  • -강진군 22.7℃
  • -경주시 24.4℃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공항 항행안전시설 ‘15만시간 무중단·무사고’

국토부-인천공항공사 달성 기념식…전면 첨단시스템 전환 성공

(뉴스아이즈) 인천공항 항행안전시설 15만 시간 무중단·무사고 기록을 세웠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를 기념해 오는 17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밀레니엄홀에서 축하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의 항행안전시스템은 이달 9일 자정을 기점으로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이래 17년 2개월여 간 단 한 차례의 안전사고 없이 연중 24시간 무중단 항행안전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록을 썼다.

올해 4월 유럽에서는 항행안전시스템의 기술적 문제로 약 1만 5000편의 항공기 운항지연 등 차질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는 등 최근 5년간 첵랍콕, 스키폴, 시드니 등 대형공항에서도 항행안전시스템 서비스 장애가 발생한 사실이 있었던 만큼, 인천공항 15만 시간 무중단 항행안전 서비스의 의미는 크다고 국토부가 밝혔다.

그동안 국토부는 항공기 자동 이·착륙을 위한 핵심시설은 국제기준에 따라 무선전파 신호의 정확성과 이상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지상의 검사관 인력과 공중의 비행점검용 항공기를 이용하여 정기적인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2003년 아시아 최초로 활주로 최고 운영등급(CAT-IIIb)을 획득한 바 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3본 활주로 이상 운영되는 공항에서 활주로 모든 방향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것은 유일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제2 터미널 개장에 맞춰 항행안전시스템을 전면 첨단시스템으로 전환하는데 성공하는 한편,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항공기를 대상으로 한 항행안전서비스 조종사 만족도 평가에서 최근 6년간 연속 1위를 차지한 바 있다”면서 “앞으로도 전 세계인이 가장 안전하게 누릴 수 있는 스마트한 인천공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