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8℃
  • -강릉 25.9℃
  • 연무서울 22.7℃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7.5℃
  • 연무울산 19.9℃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0.9℃
  • -고창 23.1℃
  • 맑음제주 20.0℃
  • -강화 19.0℃
  • -보은 23.4℃
  • -금산 22.3℃
  • -강진군 22.6℃
  • -경주시 24.0℃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사회

서산시, 가로림만에 주꾸미 자연 산란장 조성

피뿔고둥 5만여개를 로프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설치
주꾸미 자원회복 효과로 지역 어업인 소득증대에 보탬 전망


충남 서산지역의 대표 수산자원인 주꾸미의 안정적 생산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서산시는 주꾸미의 재생산 향상을 위해 지난 13일 주요 서식지인 가로림만 해역에 자연 산란장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주꾸미는 어업인들의 주 어획 대상종인 것은 물론, 낚시꾼들 사이에서도 인기 어종인 까닭에 충남 지역 생산량은 2010년 1,431톤에서 2015년 1,069톤으로 크게 감소했다.


그 결과 해양수산부에서도 이달 11일부터 8월 31일까지를 금어기로 정해 놓고 어린 주꾸미를 보호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주꾸미 생산량 회복을 위해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 위탁하고 1억원을 들여 자연 산란장을 조성했다.



주꾸미가 알을 낳고 번식하게 될 피뿔고둥 5만여개를 로프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조성된 자연 산란장은 지역 어민과 함께 관리된다.


이후 오는 11월까지 시설물을 철거하고 재활용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세척·보수 과정을 거치게 된다.

시는 자연 산란장 조성으로 주꾸미 자원회복 효과를 거둬 지역 어업인 소득증대에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평수 서산시 해양수산과장은 “자연 산란장 조성을 통해 주꾸미의 안정적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며 “앞으로도 어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한 수산 자원량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