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9℃
  • -강릉 26.6℃
  • 연무서울 25.7℃
  • 맑음대전 29.7℃
  • 맑음대구 29.7℃
  • 맑음울산 24.1℃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3.3℃
  • -고창 22.2℃
  • 맑음제주 19.8℃
  • -강화 20.6℃
  • -보은 29.2℃
  • -금산 29.9℃
  • -강진군 24.5℃
  • -경주시 27.4℃
  • -거제 25.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와인잔은 크게 레드 와인, 화이트 와인, 로제 와인,스파클링 와인 용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각 와인잔의 특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레드 와인잔
레드 와인잔은 입구가 넓고 입구 각도가 와인을 마실 때 혀 안쪽에 와인이 닿는 구조로 되어 있어 레드 와인 특유의 타닌감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와인잔의 입구가 볼보다 좁은 이유는 와인의 향을 오래 머물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레드 와인잔은 볼 크기에 따라 보편적인 잔인 보르도 스타일과 보르도 스타일보다 볼이 좀 더 볼록하고 넓어 보다 풍만한 와인의 향을 느낄 수 있는 부르고뉴 스타일이 있습니다. 

화이트 와인잔 화이트 와인은 차게 마시기 때문에 음용온도가 빨리 올라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화이트 와인잔은 레드 와인잔보다 작습니다. 입구의 각도도 와인을 혀 앞에 떨어지게 하여 보다 단맛을 잘 느낄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로제 와인잔 와인잔의 입구가 꽃이 피어나는 것처럼 만들어져 있습니다. 핑크 색을 띠는 로제 와인 특유의 색을 잘 감상할 수 있습니다.

스파클링 와인잔
스파클링 와인은 기포가 올라오는 것을 감상하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따라서 스파클링 와인잔은 볼이 좁고 길이가 길 쭉한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어떤 와인잔이 좋은 와인잔인가요?
와인잔을 선택할 때는 투명하고 장식이 없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잔의 볼이 얇을수록 와인 색상을 선명하게 판별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디켄팅은 와인의 맛을 더 좋아지게 해요
와인 디켄팅Wine Decanting은 와인을 디켄터에 옮겨담는 것을 말합니다. 와인이 오래 숙성되면 찌꺼기가 생기는데 이것을 분리하는 작업이 디켄팅입니다.
 
▲ 다양한 모양의 디켄터
 디켄팅 목적

 
디켄팅 순서
1 .눕혀서 보관한 레드 와인은 디켄팅 하루 전에 바로 세워 침전물이 바닥에 가라앉도록 합니다. 와인에 따라 디켄팅을 하기 2시간 전에 세워놓기도 합니다. 침전물이 없고 분위기 연출과 맛과 향만 풍부하게 하고자 한다면 굳이 세워놓지 않아도 됩니다.
2. 와인을 테이블에 꺼내기 한 시간 전에 와인 호일을 모두 벗기고 코르크를 제거합니다.
3. 와인을 디켄터에 따를때 침전물이 함께 옮겨지는지 확인하기 위해 병 어깨 부분을 촛불이나 테이블 등으로 밝게 하여 따릅니다. 침전물을 걸러내기 위한 것이 아니면 촛불은 없어도 됩니다.
4. 왼손으로 와인 디켄터를 잡고 오른손으로 디켄팅 할 와인병을 잡아 천천히 디켄터에 따릅니다. 침전물이 나오기 직전까지 따르고 나머지는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와인을 시원하게 마시려면 칠링을 해요
와인은 그 특성에 맞게 적정 온도를 유지시켜주면 더 맛있게 마실 수 있습니다. 주로 화이트 와인이나 스파클링 와인은 차게 마시는 게 좋습니다.

와인 칠링
칠링chilling은 냉각이라는 뜻으로, 와인 칠링은 와인을 냉각시킨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차가운 온도를 유지시켰을 때 더 맛있게 마실 수 있는 와인은 화이트 와인이나 스파클링 와인, 타닌이 적거나 최근 빈티지의 레드 와인 등이 있습니다.

와인을 맛있게 마시려면 적정온도를 유지해야 해요
와인은 발효주이기 때문에 온도에 민감합니다.
그래서 각 특성에 맞게 온도를 맞춰서 보관하고 마실 때도 적정 온도를 유지시키면 더 맛있게 음미할 수 있습니다. 
보통 레드 와인은 15~20도의 상온에서 맛있게 마실 수 있고, 화이트 와인은 10도 이하로 차게 마시는 게  좋습니다.
 
와인은 발효의 정도에 따라 알코올도수가 달라져요
와인은 포도 속의 당분이 발효되면서 알코올이 됩니다. 이때 당분이 100% 발효되지 않으면 알코올도수는 낮아지고, 100% 모두 발효되면 일반 와인이 됩니다. 그리고 100% 발효된 와인에 알코올이나 오드비를 첨가하면 높은 도수의 와인이 만들어집니다.

고 알코올 와인 
알코올 강화 와인Fortified Wine이라고도 하는 고 알코올 와인은 프랑스와 영국의 백년전쟁 때 열악한 보관 환경으로 인해 와인이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와인에 도수가 높은 브랜디를 추가로 넣은 것이 유래가 되어 만들어진 와인입니다.
 
일반 와인
순수하게 포도만을 발효시켜 만든 와인입니다. 대부분의 와인이 여기에  속하며 보통 알코올도수는 8~12% 입니다.

저 알코올 와인
포도 속에 있는 당분을 100% 발효시키지 않고 남기면 와인에 단맛이 느껴지면서 알코올도수가 낮아집니다. 보통 알코올도수는 8~9%이며 나라에 따라 알코올도수가 5%대까지 낮은 경우도 있습니다. 주로 날씨가 추운 지방에서 생산되는데 대표적인 생산 국가는 독일과 동유럽입니다.

와인을 따르고 받는 방법이 무엇인가요
술의 종류에 따라 술을 마시는 방법이 제각기 다르듯이 와인도 와인을 따르고 받을 때 와인만의 예의가 있습니다. 꼭 지켜야 한다기보단 알아두면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킬 수 있으므로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와인을 따르는 방법
와인을 따를 때는 허리를 펴고, 한 손으로 따르며 와인병의 아랫부분을 잡습니다. 와인의 여러 가지 향을 맡기 위해서 와인 잔의 1/3이나 1/4 정도만 따릅니다. 와인을 따른 뒤에는 와인 방울이 튀지 않게 하기 위해서 와인 병을 살짝 돌려줍니다.  

와인을 마시는 방법은 무엇인가요
와인을 마실 때에는 와인잔의 대를 잡고 상대의 눈을 바라보면서 건배를 합니다. 그리고 와인은 한 번에 잔을 비우지 않고 첨잔을 계속합니다. 만약 와인을 더 마시기 어렵다면 거절을 해도 좋습니다.

와인잔 잡기
와인을 마실 때에는 와인잔의 스템Stem을 잡습니다. 
손으로 와인잔의 보울Bowl을 만지면 마시기 좋은 온도로 서빙된 와인의 온도가 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상온에서 마시면 좋은 와인이 차가운 상태라면 와인잔의 보울을 손으로 감싸 와인을 마시기 좋은 온도로 올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와인 마시기
와인을 마실 때에는 턱을 약간 들어 올려 와인을 흘리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그리고 와인이 혀 전체를 감돌 수 있도록 입안에서 와인을 잠깐 머금은 다음 목으로 넘기면 와인의 풍만한 향과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와인은 코와 입으로 음미하는 음료예요
와인은 향과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향은 첫 잔에서 맡는 아로마향, 공기의 접촉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부케향, 빈 잔에 남은 여운의 향을 얻을 수 있는 빈잔향이 있습니다. 맛은 혀를 통해 와인의 다양한 맛을 음미할 수 있습니다.

아로마향
아로마Aroma향이란 포도의 발효 단계에서 발생하는 향으로 와인을 따거나 와인을 따른 후  맡을 수 있습니다. 잔을 천천히 들거나 잔을 테이블에 놓은 다음 코를 대고 조금씩 깊게 향을 맡습니다.

부케향
부케Bouquet향이란 포도의 발효와 숙성 과정에서 일어나는 화학적 변화에 의해 만들어진 향으로 와인이 공기와 접촉할 때 향이 풍부해집니다.
공기 접촉을 활성화하기 위해 와인이 담긴 잔을 돌리거나 다른 잔에 따르는 디켄팅 과정을 통해 얻을 수 있습니다. 와인 잔을 돌릴 때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돌립니다.

왼쪽 방향으로 돌리는 이유
일반적인 테이블 매너에서 음료는 오른쪽에 세팅이 됩니다. 따라서 와인도 오른쪽에 두고 와인을 마실 때 오른손을 사용합니다. 이때 오른손으로 와인잔을 오른쪽으로 돌리면 원심력으로 인해 옆사람에게 와인 방울이 튈 수 있기 때문에 왼쪽으로 돌리도록 합니다.
 
빈잔향
와인을 다 마시고 난 후 빈잔에 남은 여운의 향을 말합니다. 처음에는 향이 거의 없다가 시간이 지나면 향이 정점에 다다르고 좀 더 시간이 지나면 향이 서서히 사라집니다.

혀로 느끼는 와인의 맛
와인을 마실 때 혀를 통해서 여러 가지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혀의 앞부분은 와인의 당분과 질감의 단맛을 느낄 수 있고 혀의 뒷부분은 와인에 함유된 다양한 산의 쓴맛을 느낄 수 있고 혀의 양옆부분은 포도껍질이나 포도씨에 들어있는 타닌 등의 신맛과 쌉쌀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와인병 아래 가라앉은 주석산염은 해롭지 않아요
와인의 다이아몬드라고도 부르는 주석산염은 오래된 와인의 코르크 마개 또는 와인병의 바닥에서 발견할 수 있으며 레드 와인은 주홍색, 화이트 와인은 흰색을 띠는 결정체입니다.

주석산염은 무엇인가요?
주석산염Tartrate은 와인 코르크 밑바닥이나 병 바닥에 붙어있는 결정체로 포도의 칼륨이나 칼슘이 미네랄과 결합하면서 발생합니다.
무색무취이며 인체에 무해하고 오래도록 잘 성숙된 빈티지 와인에서 자주 발견되므로 좋은 와인을 선택하는 조건이 되기도 합니다.
주석산염이 없는 맑은 와인을 선호하는 경우 거름망으로 거르거나 와인을 마실 때 조금 남기도록 합니다. 
최근에는 저온 안정화 등의 방법을 통해 주석산염 발생을 줄이기도 합니다.  
 
레드 와인 주석산염
레드 와인은 와인 속에 들어 있는 타닌 등의 성분이 숙성되어 주홍색의 주석산염 결정체가 발생합니다. 5 도 이하에서 장기간 보존되거나 충격 또는 진동을 받으면 와인 속의 주석산염이 과포화되어 서서히 결정체가 생기게 됩니다. 보통 10년 이상 오래된 레드 와인에 주로 많이 쌓입니다. 

화이트 와인 주석산염
화이트 와인은 흰색의 주석산염이 발생합니다.
화이트 와인은 오래되더라도 침전물이 거의 없는 편이지만 주석산이 칼륨 등의 미네랄 성분과 결합하면서 흰색 주석산염 결정이 생깁니다. 
 
와인을 보관할 때는 온도와 습도에 신경써주세요
와인 보관을 잘못하면 와인이 변질되어 와인의 풍부한 향과 맛을 느끼지 못할 수 있습니다. 와인은 빛, 온도, 습도에 민감하므로 적정 환경에 맞게 보관해야 합니다. 

와인의 수명 
와인병은 눕혀서 보관해요
와인병을 세워서 보관하면 코르크 마개가 건조해져서 외부로부터 공기가 들어갈 수 있습니다. 와인병에 공기가 들어가면 와인이 산화되어 쉬어버리므로 와인병을 눕혀서 보관합니다. 

와인병을 눕혀서 보관하면 코르크의 건조를 막을 수 있고 와인이 코르크 마개로 스며들어 코르크가 팽창하기 때문에 외부로부터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강한 광선, 높은 온도, 심한 진동은 피해주세요.
와인의 산화를 촉진시키는 요인에는 강한 광선과 높은 온도, 심한 진동이 있습니다. 와인은 햇빛이 없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습도는 55%~75%가 적당하며 온도는 14~18 도 정도를 유지하도록 합니다.
와인은 진동에도 민감하므로 진동이 있는 계단이나 냉장고는 피하도록 합니다. 

와인은 온도 변화에 민감해요.
와인이 급격한 온도 변화를 겪으면 코르크 마개가 수축과 팽창을 반복합니다. 이때 코르크 마개와 유리병 사이의 틈이 벌어지고, 그 틈으로 공기가 유입되어 산화를 촉진시켜 부패할 수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