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9.1℃
  • -강릉 7.6℃
  • 흐림서울 9.4℃
  • 박무대전 8.6℃
  • 흐림대구 11.1℃
  • 흐림울산 11.3℃
  • 박무광주 9.3℃
  • 흐림부산 12.4℃
  • -고창 8.0℃
  • 흐림제주 10.8℃
  • -강화 8.9℃
  • -보은 8.4℃
  • -금산 7.7℃
  • -강진군 9.3℃
  • -경주시 11.4℃
  • -거제 12.6℃
기상청 제공

문화 · 스포츠

국립생태원, 생태 디지털 체험관 ‘미디리움’ 개장

생태 콘텐츠·디지털 기술이 접목한 어린이 대상 체험 공간



국립생태원은 최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생태 체험관 ‘미디리움(Medirium)’을 지난 3일부터 공개했다고 밝혔다.

미디리움은 생태계 보전, 멸종위기종, 환경오염 등 생태와 관련된 주제들을 동작인식, 증강현실(AR)과 같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관람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기후대별 다양한 동식물이 전시되는 ‘에코리움’과 더불어 국립생태원의 대표적인 전시체험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미디리움은 에코 스페이스, 에코 스케치, 에코 레인저, 에코 블록놀이 등 총 9종의 디지털 전시체험 콘텐츠를 마련했다. 

‘에코 스페이스’는 움직임에 따라 생명의 탄생과 신비를 경험하는 공간이다. 벽면의 폭포에 다가가면 물줄기가 관람객을 따라 흐르고 바닥을 밟으면 생명의 빛과 소리가 퍼져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에코 스케치’는 전통적인 색칠하기와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콘텐츠로 대륙사슴, 하늘다람쥐 등 7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그려진 종이를 색칠한 뒤에 이를 스캔하면 대형 화면 속에서 동물들이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구현했다.

특히 이 서비스는 동작인식 기술을 활용하여, 관람객이 화면에 다가가면 해당 동물에 관한 정보가 팝업 형식으로 화면에 나타난다.



‘에코 레인저’는 하천 생태계를 위협하는 큰입베스, 파랑볼우럭 등의 외래종 퇴치와 환경오염 물질 저감을 주제로 삼은 콘텐츠다. 콩주머니를 던져 외래종과 오염 물질을 제거하여 피라미, 각시붕어 등 우리 고유종을 보전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에코 블록놀이’는 준비된 블록을 화면에 올려두면 동식물이 화면에 나타나 서로 먹고 먹히는 생태계의 먹이사슬 관계를 이해할 수 있는 체험이다. 이 밖에 국립생태원에서 개발한 책을 터치스크린의 큰 화면으로 즐기는 ‘에코 이-북’ 등 다양한 콘텐츠들이 준비됐다. 

국립생태원은 미디리움의 체험을 집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전용앱도 선보인다. 미디리움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미디리움’으로 검색하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애플 앱스토어의 경우 4월 중순 이후 내려받기가 가능하다.

김웅식 국립생태원 생태지식문화부장은 “생태 콘텐츠와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미디리움’은 아이들의 생태 보전의식을 자연스럽게 키울 수 있는 의미 있는 공간”이라며, “향후 2년에 걸쳐 다양한 생태미디어 콘텐츠를 추가로 개발하여 디지털 체험 공간을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